‘정경심 지시로 PC 하드디스크 교체’ 김경록 자산관리인 증거은닉 혐의로 기소_동물 없이 놀면서 돈을 버는 방법_krvip

‘정경심 지시로 PC 하드디스크 교체’ 김경록 자산관리인 증거은닉 혐의로 기소_파티 포커 아바타를 바꾸는 방법_krvip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가 증거은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어제(7일) 김 씨를 증거은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조 전 장관 일가의 자산을 오랫동안 관리해오며 조 전 장관 가족과 친분을 쌓아온 인물입니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검찰의 압수수색을 앞두고 정경심 교수의 지시로 정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 컴퓨터를 외부로 반출하고, 조 전 장관 자택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3개를 교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후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김 씨는 보관하고 있던 하드디스크를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앞서 조 전 장관과 정 교수는 김 씨에게 PC 반출과 하드디스크 교체를 지시한 혐의(증거은닉교사)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