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업 못믿겠다’ 지구촌 신뢰실종 위기…한국은 더 심했다_동물 게임에서 승리하는 방법_krvip

‘정부·기업 못믿겠다’ 지구촌 신뢰실종 위기…한국은 더 심했다_브라질에서는 카지노가 범죄이기 때문에_krvip

한국 국민의 정부와 기업에 대한 신뢰도가 작년에 큰 폭으로 추락해 전 세계 바닥권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 정부·기업·미디어·NGO 신뢰도는 사상 최대폭 추락했다.

글로벌 홍보업체 에델만은 16일 세계경제포럼(WEF)을 앞두고 세계 28개국에서 정부·기업·미디어·NGO 신뢰도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여 이런 내용의 '2017 에델만 신뢰 지표(2017 Edelman Trust Barometer)'를 발표했다.

조사는 작년 10월 13일∼11월 16일 국가별로 18세 이상 1천150명, 모두 3만3천명을 상대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올해 전 세계에서 정부·기업·미디어·NGO에 대한 신뢰도는 사상 최대로 폭락했다.

이들 4대 기관을 신뢰한다는 답변은 47%로 전년(50%)보다 3%포인트 떨어져 조사대상 국가의 3분의 2에서 신뢰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신뢰한다는 답보다 많아졌다.

신뢰도는 28개국 중 21개국에서 추락했다. 2012년 전체인구를 상대로 조사를 개시한 후 추락범위가 가장 넓었다.

조사대상 한국인 중 정부·기업·미디어·NGO를 신뢰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38%에 불과했다. 꼴찌에서 5번째였다.

개별 주체별로 보면 조사대상 한국인 중 정부를 신뢰한다는 답변은 28%에 그쳤다. 기업을 신뢰한다는 답변도 29%에 그쳤다. 이는 전년 조사와 비교하면 4%포인트 떨어진 수치로 28개국 중 꼴찌다. 다만 한국인 응답자 중 미디어를 신뢰한다고 답한 이들은 40%로 28개국 중 중간수준이었으며, NGO를 신뢰한다고 답한 이들은 56%로 절반 이상이었다.

한국의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관련한 의혹 제기는 9월 말부터 이뤄졌고, 검찰은 10월 24일 특별수사팀을 편성했다.

리처드 에델만 에델만 CEO(최고경영자)는 "글로벌 신뢰 위기는 뿌리가 깊고 광범위한 영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경기침체에서 시작돼 세계화와 기술변화라는 2·3차 쓰나미를 거치면서 정부·기업·미디어·NGO에 대한 신뢰는 약화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