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편 살해’ 고유정 1심 무기징역…“의붓아들 살해혐의는 무죄”_베타알라닌은 장을 느슨하게 해준다._krvip

‘전남편 살해’ 고유정 1심 무기징역…“의붓아들 살해혐의는 무죄”_돈을 벌기 위해 등록하세요_krvip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습니다.

검찰은 고유정이 의붓아들도 살해했다고 봤지만, 재판부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형 선고 받아라!"]

전남편과 의붓아들 살해 피고인 고유정이 선고를 앞두고 법원으로 향합니다.

고유정은 전남편의 성폭행 시도에 저항하다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미리 범행 수법을 검색하고 시신 훼손과 은닉을 위한 도구를 준비하는 등 계획성이 입증된다는 겁니다.

재판부는 전남편에 대한 인간적인 연민이나 죄책감조차 찾아볼 수 없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했지만, 전남편 유족 측 역시 반발했습니다.

[강문혁/전남편 유족 변호사 : "무기징역 판결의 경우에 형기가 20년이 지나면 가석방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전남편 동생 : "재판부의 선고를 받아들이기 솔직히 힘이듭니다. 얼마나 사람이 더 참혹하게 죽어야 사형 선고가 날까요?"]

전남편 살해 죄에 무기징역을 선고한 재판부는 의붓아들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검찰이 제시한 간접 증거만으로 유죄를 인정하기 힘들고, 고유정이 아닌 제3자에 의한 사망을 배제할 수 없어 무죄 추정 원칙을 따라야 한다는 겁니다.

전남편 살해 혐의만 인정되자 현남편은 눈물을 흘리며 법원을 빠져나갔습니다.

[이정도/현남편 변호인 : "사건 발생 1년이 지났는데 이렇게 너무 돌고 돌아서 결국엔 진실까지 밝히지 못한 이런 사실이 너무 개탄스럽고요."]

사형을 구형했던 검찰은 판결문을 검토한 뒤 항소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