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반대’ 러시아 석유회사 부사장 숨져…네번째 전현직 경영진 사망_슬롯을 연기한 배우_krvip

‘전쟁반대’ 러시아 석유회사 부사장 숨져…네번째 전현직 경영진 사망_쉬운 로또를 플레이하고 당첨되는 방법_krvip

우크라이나 침공에 비판적 목소리를 냈던 러시아 최대 민간 석유기업 '루코일'의 부사장이 갑자기 사망했다고 유로뉴스가 현지시각 14일 보도했습니다.

올해 54살인 비탈리 로베르투스 루코일 부사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러시아 매체들은 로베르투스 부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루코일의 전현직 고위 인사가 숨진 것은 이번이 네번째입니다.

2022년 5월에는 CEO로 재직했던 알렉산더 수보틴이 주택 지하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당시 사인은 약물로 인한 심장마비로 추정됐습니다.

같은 해 9월에는 전 회장 라빌 마가노프가 모스크바 한 병원 창문에서 떨어져 사망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이사회 의장인 블라디미르 네크라소프가 심부전으로 숨졌습니다.

전 세계 원유의 2%를 생산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루코일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이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로 인해 경영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루코일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2022년 3월 협상과 외교를 통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등 전쟁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